?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로우에 붙어 울고 있는 참매미. 연합뉴스


기후변화로 최근 30년간 우리나라 봄꽃의 개화일은 1~5일 빨라지고, 매미의 첫 울음소리도 3일 이르게 시작됐다. 서리와 얼음의 시작은 3일씩 늦춰졌다.

기상청은 최근 30년(1991~2020년) 동안 산출된 새로운 계절관측 평년값을 14일 발표했다. 계절관측이란 자연상태에 놓여있는 생물이나 장소의 동물, 식물, 기후계절을 매년 관측해 장기간의 생태계 변화를 살펴보는 것이다. 매년 동일한 지점에 있는 동일한 개체를 관측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매미, 제비, 뱀, 나비 등 동물 9종과 매화, 개나리 등 식물 12종, 서리와 얼음 등 기상현상 5종을 관측했다.



관측결과 매화, 개나리, 진달래, 벚나무의 개화일은 이전 평년값(1981~2010년)보다 1~5일 빨라졌다. 매화의 개화일은 3월18일에서 3월13일로 가장 빨라졌다. 나머지 꽃들의 개화일은 하루씩 앞당겨졌다. 지역적으로는 남부지방에서 매화는 2월 하순, 개나리는 3월 중순, 진달래와 벚나무는 3월 하순에 개화했다.

매미의 첫 울음소리가 들리는 날도 7월13일에서 7월10일로 3일 빨라졌다.

봄꽃이 빨리 피고 매미 울음소리가 일찍 들리기 시작한 것은 기후변화로 봄과 여름의 시작일이 평년에 비해 빨라진 것이 영향을 줬다. 기온과 강수량, 일조시간 등이 과거와 바뀌면서 동·식물의 생태 변화에도 영향을 준 것이다. 이전 평년값에서 봄의 시작은 3월7일이었으나, 신 평년값에서는 3월1일이다. 여름의 시작도 6월2일에서 5월31일로 앞당겨졌다. 봄과 여름의 기간도 각각 4일씩 길어졌다.

늦가을과 겨울을 알리는 얼음과 서리가 관측되는 시기는 빨라졌다. 얼음은 11월12일에서 11월15일로 3일 늦춰졌고, 서리도 11월13일에서 11월16일로 3일 늦게 관측됐다. 이전 평년값에서 94일이었던 겨울의 길이가 신 평년값에서 87일로 7일 단축된 것과 유사하다.

가을철 단풍나무의 단풍 관측일은 1989년 관측 이래 큰 변화가 없었다. 단풍 시작일 평년값은 10월27일로, 1990년대 후반을 제외하곤 평균적으로 10월 하순에 첫 관측됐다.

국립생태원 이상훈 기후변화연구팀장은 “동일지점에서 장기간 축적된 계절관측 자료는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 연구에도 충분한 활용가치가 있다”며 “생태·산림 관련 연구기관과 연계하면 먹이그물, 산란시기 등 여러 생태계 요소에 대한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경향신문, 2021년 09월 1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