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3회 30분씩 걷기·달리기 등 꾸준히 운동해야"
                                                                                                           운동         
                   

TV에 나오는 스포츠선수처럼 체력을 기르겠다며 운동을 무리하게 하다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10일 전문가들은 장기간 운동으로 단련된 스포츠선수를 따라 운동량을 갑자기 늘리는 것은 '독'이라고 지적한다.

축구선수 박지성, 수영선수 박태환 등 지치지 않는 체력을 지닌 스포츠선수들의 심장은 의학적으로도 '스포츠 심장'으로 불린다.

마라톤, 축구, 수영 등 운동을 하루에 1시간 이상씩 정기적으로 한 운동선수들의 심장은 일반인보다 좌심실의 용적이 크고 벽이 두꺼운 형태를 보인다.

운동 중에는 신체의 모든 장기에 혈액이 공급돼야 하는데 운동선수들은 혈액을 온몸에 흘려보내는 심장 기능이 좋은 편이다.

이들은 한 번의 심장 박동을 통해 많은 양의 혈액을 장기에 공급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심장 박동이 느려 호흡곤란 같은 증상이 없이 지속해서 운동하는 게 가능하다.

반면 일반인들은 운동할 때 장기에 공급하는 혈액량을 증가시키기 위해 심장 박동이 빨라지면서 호흡곤란이나 흉통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실제 심장 박동 검사를 해보면 일반인이 1분에 70∼80번 박동 시 스포츠 심장은 40∼50번 박동한다. 마라톤 황영조 선수와 이봉주 선수는 분당 심장박동수가 38회로 절반 수준이고, 박지성 선수 역시 40회로 알려져 있다.

스포츠 심장은 심장박동수가 적으면서 심장이 최대치에 이르렀다가 다시 정상으로 회복하는 시간도 빠르다.

또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도 잘 발달해 있어 과격한 운동을 한 후에도 바로 심장근육에 영양과 산소를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어 과도한 운동을 견딜 수 있다.

고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최철웅 교수는 "간혹 스포츠 심장 이야기를 듣고 운동량을 늘리겠다는 사람들이 있다"며 "하지만 일반인이 운동선수의 신체 능력 및 심폐기능을 따라가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본인 상태에 맞는 적정량의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며 "30분 정도의 걷기, 달리기, 자전거 등을 일주일에 3번 정도 하는 것이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2018년 12월 1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