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게티이미지뱅크         


바쁘면 양치 후 2-3번 대충 입을 헹궈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치약 속 성분을 알고 나면 입 헹굼을 7-8번, 더 나아가 10번 정도 하는 사람이 있다. 모든 제품에 해당하진 않지만 계면활성제를 비롯해 세마제, 습제, 향제, 감미제, 착색제 등 다양한 화학성분이 포함된 치약이 있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수십 년 동안 입 헹굼을 소홀히 하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다. 양치 후 입을 꼼꼼하게 씻어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 입 냄새 때문에 양치했는데, 되레 심해져?

계면활성제나 보존제의 성분이 많이 함유된 치약을 사용할 경우 입 헹굼에 신경 써야 한다. 치석 제거와 광택을 위한 세마제 등 여러 화학 성분이 들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계면활성제는 입안을 깨끗하게 돕는 성분이지만, 피부와 위 점막을 자극해 위장 장애까지 가져 올 수 있다.

양치 후 사과나 귤 같은 신 과일을 먹으면 쓰고 텁텁한 맛이 나는데, 이는 합성계면활성제 때문으로 입안에 남아있게 되면 직접 흡수될 수 있다. 입안의 점막을 건조시켜 입 냄새의 원인이 되기도 하고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치아 착색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양취 후 입을 완전히 씻어내는 것이 중요한 이유다.

◆ 꼼꼼하게 입 헹굼.. 10번 어때요?

치약 성분을 확인한 후 입 헹굼의 중요성을 느낀다면 몇 번이나 해야 할까? 치과 전문의들은 적어도 7-8번, 꼼꼼하게 한다면 10번 정도를 권하고 있다. 치약을 뱉는 반사 능력은 개인차가 있다. 치약 성분이 입안에 남지 않게 정성을 들이는 수밖에 없다.

아이들은 치약을 뱉어내더라도 충분히 헹구지 않는 경향이 있다. 치약을 삼키는 경우도 있다. 양치액을 제대로 뱉을 수 있기 전까지는 완두콩 크기 정도로 짜는 등 치약을 가급적 적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 어린이 치약은 계면활성제나 보존제의 성분 함유 유무를 확인하고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 치약은 듬뿍? "치실도 사용하세요"

치약을 칫솔에 듬뿍 발라야 만족도가 커지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치약은 콩알 크기나 그 보다 약간 큰 양으로도 충분하다. 무엇보다 양치질을 꼼꼼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

치실을 사용하면 칫솔이 닿지 않은 부위의 음식 찌꺼기를 제거할 수 있다. 최근 치실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이유다. 정기적으로 치과를 방문해 스케일링을 받고 상담을 받는 것도 필요하다. 잇몸질환이 생기면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치아 건강은 온 몸 건강과 직결되어 있다.(코메디닷컴, 2021년 01월 26일)

Who's 지리임닷컴

profile

임종옥 (Jongox Lim)


- 동국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학과 학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교육대학원 사회교육학과 석사. [지리교육학전공]

- 부산대학교 대학원 사회교육학과 교육학박사. [지리교육학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