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독도 생태계 정밀조사 결과..생물자원 보전·관리대책 기초자료로 활용

독도에서 국내 미기록 생물 3종과 독도 미기록종 124종 등 총 594종의 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생태원은 작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우리나라 특정도서 제1호인 독도에서 '생태계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내 미기록종 3종과 독도 미기록종 124종을 비롯해 총 594종의 생물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독도 생태계 정밀조사는 2015년부터 2024년까지 환경부의 '제2차 특정도서보전기본계획'에 따라 독도 생태계를 5년 단위로 정밀 진단하는 조사다.

4계절의 지형, 식생, 식물상, 조류, 곤충, 포유류, 균류, 해안무척추동물, 해조류 분야를 확인했다.

이번 조사에서 밝혀진 독도 생물종 594종은 식물(선태식물 포함) 62종, 조류 70종(멸종위기 야생생물 8종 포함), 포유류 1종, 곤충 35종, 해양무척추동물 191종, 해조류 230종, 균류 5종이다.

국내 미기록종 3종은 해양무척추동물로 한손옆새우류(Paranamixis sp.), 곧은손참옆새우류(Peramphithoe sp.), 민수염참옆새우류(Sunamphitoe sp.)이다.

독도 미기록종 124종은 수지상균근균 5종, 해조류 64종, 해양무척추동물 48종, 식물 3종, 곤충 3종, 조류 1종 등이다.

수지상균근균은 식물 뿌리에 공생하고 있는 균류다. 바위섬으로 구성된 독도의 토양환경에서 식물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독도 미기록종은 기존 다른 독도 조사(환경부·해양수산부·문화재청 등)에서는 발견된 기록이 없지만 국내 다른 지역에서는 서식하고 있는 생물이다.

독도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 8종은 Ⅰ급인 매, Ⅱ급인 물수리·벌매·새매·참매·뿔쇠오리·흑비둘기·검은머리촉새이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독도 생태계 정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독도 생태계를 그림으로 쉽게 알 수 있도록 '독도 생태지도'를 제작했다.

이 생태지도에서 독도의 봄, 여름, 가을 등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식물군락의 식생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육상, 해양을 아우르는 생물들이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 독도 생물들의 먹이그물을 표현했다.

특히 서도 괭이갈매기 서식지, 왕호장근 군락지, 동도 경비대 인근, 한반도바위, 선착장 부근의 주요 생물종을 묘사했다.

국립생태원 누리집(www.nie.re.kr) 생태자료실에서 독도생태지도를 내려받을 수 있다.

최재천 국립생태원장은 "독도의 생물주권 확보를 확고히 하고, 국가 생물자원 보전·관리 대책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독도 생태계 조사연구 사업을 계속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조선일보, 2016년 9월 2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