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국에서 출토된 1500년 전 유골(왼쪽)과 유골의 모습을 상상한 그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중국에서 남녀가 서로 포옹한 모습으로 매장된 1500년 전 유골이 발견됐다. 여성 유골의 손가락에는 반지가 끼워져 있어, 과학자들은 이 유골이 당시 사회가 죽음 이후의 사랑을 믿고 있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여름 국제 골 고고학 저널에 실린 논문을 인용해 중국 산시성(山西省) 다퉁(大同)의 한 건설 현장에서 사망 직전 포옹하는 모습이 그대로 보존된 남녀한 쌍의 유골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고고학자들은 유골로 남은 이 커플이 북위 시대(386~534년)에 살았다고 추정하고 있다. 여성 유골은 코 부분을 남성 유골의 어깨에 가까이 대고 있고, 팔은 서로를 감싸듯 허리에 두르고 있는 모습이 보존돼 있다.

중국과 미국 학자로 구성된 연구진들은 이러한 유골의 출토 모습에 대해 "유골이 나타내는 메시지는 명백하다"라며 "남편과 아내가 함께 묻혔고, 후세에서도 영원한 사랑을 이어가기 위해 포옹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로 다른 두 유골이 비슷한 모습으로 발견되는 것은 종종 있는 일이지만, 이토록 정확한 모습으로 보존된 유골이 출토된 것은 중국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고 SCMP는 부연했다.

연구진은 논문에 "타지마할처럼 무덤으로 사랑을 구체화한 것도 매우 드물지만, 유골의 형태로는 더더욱 찾아보기 어렵다"고 이번 발견에 의미를 부여했다.

남녀 한 쌍이 같은 무덤에서 발견된 이유에 대해 연구진들은 남성이 먼저 사망하고, 여성이 자결해 함께 매장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남성 유골에서는 외상이 발견됐지만, 여성 유골에서는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이 근거다.

그러나 연구진들은 질병이나 전쟁 등의 이유로 남성과 여성이 동시에 사망한 뒤 매장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특히, 여성 유골의 왼손 네 번째 손가락에서 발견된 반지 부장품이 연구진들의 눈길을 끌었다. 일반적으로 고고학에서는 반지의 의미를 사랑이나 결혼으로 연관 짓는 행위에 대해 신중한 경향이 있다. 반지의 현대적인 의미를 고고학에 그대로 적용하지는 않는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번 유골에서 반지가 함께 출토된 데 대해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된 공동매장 유골은 사랑에 대한 완전한 표현 방식과 사랑에 있어서 반지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직접적인 증거가 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중앙일보, 2021년 08월 2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