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대 주미공사 수행 통역관·화가 '청운 강진희',      1988년 그린 '화차분별도'..미국 종이에 조선 문인화
미 동부 유람하며 관찰한 증기기관차·철교 등 그려

 

청운 강진희가 1888년 미국 현지에서 그린 <화차분별도>. 조선인의 손으로 그린 최초의 미국 현지 문물을 담은 풍경화다. 강 위 철교를 지나 질주하는 증기기관차·열차들의 모습과 함께 나무숲 옆에 들어선 5층짜리 양옥풍 건물 등을 볼 수 있다. 예화랑 제공

134년 전 조선 화가가 미국에 가서 처음 그린 풍경화엔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질주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19세기 말 조선 사람이 그린 최초의 미국 풍경화가 세상에 나왔다. 1888년 박정양 초대 주미공사를 수행한 통역관이자 화원(화가)이었던 청운 강진희(1851~1919)가 조선인 최초로 미국 현지 풍경을 그린 <화차분별도>(간송미술관 소장)란 작품이다. 강진희의 외손인 김방은 예화랑 대표는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예화랑 전시장에서 언론 설명회를 열어 그림 실물과 강진희의 미국 시절 사진 원본을 처음 공개했다.

<화차분별도>는 강진희가 미국 워싱턴의 조선국 주미공사관에서 근무하던 당시 틈틈이 동부 볼티모어 등지를 유람하면서 증기기관차들의 질주 장면과 철제 다리 등을 관찰했다가 그린 것으로 짐작된다. 미국산으로 추정되는 종이 화폭에 전통 문인화 기법으로 근대 문명의 산물인 기차와 대형 철제 다리 등을 표현한 구도와 필법이 이채롭다. 조선인이 미국에 건너가 최초로 그린 현지 풍경화이자 문물의 기록화일 뿐 아니라 조선인이 철도를 그린 가장 오래된 회화이자 기록물이다. 회화사적 측면뿐 아니라 근대 사료로서 역사적 가치가 크다고 평가된다.

그림은 한·미 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26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예화랑에서 열리는 기획전 ‘연(緣): 이어지다’에서 처음 관객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그림뿐 아니라 강진희가 워싱턴 사진관에서 찍은 사진도 함께 공개되는데, 당시 재미공사관 관원들 사진 가운데 현존 유일 원본이기도 하다.

또 하나 눈길을 끄는 것은 당대 조선에서 유행한 악부 장르의 곡들을 강진희가 엮은 <악부합영>이란 노래집이다. 조선 후기 대표적인 판소리 연구가 취송 송만재의 관우희, 신위의 소악부에 자신이 모은 악부를 함께 엮은 것이다. 학계에서 송만재의 관우희는 모두 2종이 남은 것으로 전해져왔으나, <악부합영> 발견으로 1종이 새로 추가됐다. 지금까지 전해오지 않던 무명작가의 악부들도 상당수 담겨 조선 말기 노래 문화 연구에 소중한 사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글씨, 전각 등에 두루 조예가 깊었던 강진희는 1910년 경술국치 이후 말년 시기에는 서화협회 회원이자 서화미술회 강사로서 후학들을 지도하기도 했다.

예화랑 쪽은 <화차분별도> 등 공개 전시를 기념해 현대미술 작가들인 최종범·이귀영·변재언이 강진희의 작품을 오마주해 그린 신작도 함께 선보인다.(한겨레, 2022년 05월 23일)